"박원빈"작가 작품 간단히 보기

최신순

  • 결전
    정액 결전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9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7.11.24
    작품설명
    내가 그녀를 사랑한다니까 평소 날 존경하고 있다는 수 많은 내 친구 녀석들이 모조리 몰려와서는 이렇게 외쳐대더군. "안돼! 이번엔 진짜 대책이 없다!"
  • 솔로
    정액 솔로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8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7.12.08
    작품설명
    너의 운명은 정해졌다! 총! 그것의 선택은 조직을 위한 킬러로서의 운명. 네 스스로가 결정한 운명을 그 누구도 바꿀 수 없다.
  • 적색경보
    정액 적색경보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7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7.12.29
    작품설명
    이 무슨 숙명적 조우이며, 이 무슨 운명적 전투동사(同士)끼리의 회전(会戰)이었단 말인갉 어찌됐나? 죽었는가? 너는…
  • 동해물과 백두산이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5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1.18
    작품설명
    순결한 봉헌의 제물은 배부른 종말 처럼 느리게 들어간다. 죽은자 만의 귀에 들릴것 같은 투명한 샘물. 투명한 샘물은 고요한 본능으로 방울소리가 맑아지도록 탄원하는 것일까? 유유자적하며 비워진 은배는 늘상 차가...
  • 비정지구
    정액 비정지구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4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2.09
    작품설명
    현란한 도시의 비정한 저 모퉁이에 사악한 뱀처럼 또아리를 튼 비자금!! 인간을 타락시키는 돈과 영혼을 앗아가는 철저한 피의 승부!! 국내 로우펌 세계를 최초로 파헤친 하드보일드 액션 극화!
  • 도시의 배가본드
    정액 도시의 배가본드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1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3.27
    작품설명
    힘의 철학, 사나이들의 향기! 내가 죽으면 너희들도 죽는다!! 이제 내가 법이다!!
  • 하이에나
    정액 하이에나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4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4.17
    작품설명
    나는 핏속에 핏방울의 냄새를 가졌다. 밤의 털로부터 올라오는 냄새를. 썩어가는 내 두발에 지는 그늘을 따라 살아서 나는 부식토로 돌아간다. 그리고 물에 눌려진 나뭇잎에 영혼까지도 해파리처럼 말랑거린다. 나는 ...
  • 무당
    정액 무당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0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5.15
    작품설명
    무속만이 우리 땅에서 태어난 우리의 선조가 섬긴 진정한 종교라고 믿고 있다. 물론 나는 무당과는 상관이 없지만 그 점은 같은 생각이다. 무속이 바로 이 땅에서 태어난 우리의 종교가 아닌가 하는…
  • 신화를 만든 사나이
    작가명
    박원빈
    장르
    스포츠
    총권수
    11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6.26
    작품설명
    어떤 시인이 그랬지? 삶이 너를 사기칠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말라고 말이야. 남들은 분냄새 폴폴 날리는 여자애들하고 신날지 몰라도 말이야. 난 홀로 삶과 사기를 생각해 본다 이 말씀이야. 어쨌든 그 시가는 사...
  • 공포의 불가사의
    정액 공포의 불가사의 mobile
    작가명
    박원빈
    장르
    액션
    총권수
    15권 (완결)
    최종업데이트일
    2018.07.31
    작품설명
    바람이 불고 곧 비가 올것이다. 두사람 인생에도 격량을 일으킬 운명의 폭풍우가 덮쳐오고 있지만 아직은… 아무것도 모르고 있을 뿐이다.
1 2 3 4 5 6 7 8